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스터디레시피

스터디레시피 상세보기
제목 9시 등교, 아침 결식률 감소시킨다
조회수 496


등교시간을 오전 9시로 늦추면 학생들의 아침 결식률이 크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경기대 교육대학원 김성영 교수팀이 2016년 중학교 2~3학년생 426명(남학생 222명)을 대상으로 9시 등교가 아침 식사와 간식 섭취에 미친 영향 등을 분석했다.

경기도는 2014년 이후 초·중·고등학교의 9시 등교 정책을 시행 중이다. 연구팀은 경기도 소재의 중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 일부를 연구대상으로 선정했다.

연구 결과, 9시로 등교시간이 늦춰진 이후 아침 식사를 하는 학생이 늘었다. 정책 시행 전에는 '매일 아침식사를 한다'고 응답한 남학생과 여학생이 각각 38.7%와 32.4%였지만, 정책 시행 후에는 44.6%와 35.8%로 증가했다.

9시 등교 정책 시행 전과 후에 주당 아침식사 횟수가 0회라고 답한 여학생은 26.5%에서 16.7%로 약 10%p 감소했다. 남학생도 여학생보다 감소폭은 작았지만 아침을 거르는 학생의 비율이 약 6%p 줄어들었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청소년은 아침식사를 통해 하루에 필요한 대부분의 비타민과 미네랄을 섭취한다"며 "이는 필수 영양소이므로 아침식사는 하루 세끼 식사의 질을 결정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침 결식은 간식 섭취에도 영향을 미쳤다. 9시 등교 여부와 관계없이 남학생과 여학생 모두 아침식사를 하지 않았을 때 더 많은 간식을 섭취했다.

여학생의 경우 아침식사를 했을 때보다 하지 않았을 때 간식을 더 많이 섭취한다는 응답이 최대 40.7%p 많았다. 남학생도 아침식사를 하지 않았을 때 간식을 더 많이 섭취한다는 응답률이 최대 24.8%p 차이가 났다.

김 교수팀에 따르면 청소년의 아침 결식은 에너지밀도가 높은 식품을 자주 섭취하도록 유도한다. 규칙적인 아침식사가 건강한 학교생활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국가차원에서 9시 등교에 대한 정책적인 지원이 요구된다는 설명이다.

이러한 연구내용(9시 등교정책이 중학생의 아침식사, 수면 및 신체활동에 미치는 영향)은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 기사 출처: No1. 건강포털, 코메디닷컴 (www.kormedi.com) ㅣ 사진 출처: 아이클릭아트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