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스터디레시피

스터디레시피 상세보기
제목 겨울 피부에 좋은 먹을거리 6가지
조회수 74


겨울철에는 건조하고 추운 날씨로 인해 피부도 건조해지기 쉽다. 따라서 겨울에는 피부에 항상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겨울에는 전문적인 피부 보습제를 찾는 여성들이 많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피부에 충분한 수분을 공급해주는 자연 식품을 섭취하는 것도 겨울철 피부 관리의 한 방법이다. 음식 중에는 피부의 건조함과 자외선으로 인한 손상을 줄일 수 있는 것도 있다.

또 주름을 덜 생기게 할 수도 있고, 피부의 매끄러움을 향상시켜주기도 한다. '이팅웰'이 겨울에 피부를 더욱 건강하고 아름답게 가꿔줄 수 있는 식품 6가지를 소개했다.

1. 브로콜리

연구에 따르면, 브로콜리 같이 비타민 C가 많은 음식은 주름과 나이 들면서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을 막아준다. 비타민 C는 자외선 때문에 생긴 유해 산소를 소탕함으로써 피부를 매끄럽게 만들어 주고, 콜라겐을 합성하기도 한다.

2. 당근

당근에는 천연 카로티노이드 색소인 베타카로틴과 라이코펜이 들어 있는데 둘 다 자외선으로부터 피부 손상을 막아준다.
연구에 따르면, 자외선에 노출된 참가자들이 10~12주 동안 정상적인 식사와 함께 매일 당근 주스 1과 3분의 2컵이나, 토마토 페이스트를 2와 2분의 1 큰 스푼씩 먹었을 때, 피부의 붉은 기운이 50%까지 감소했다.

3. 참치

참치를 비롯한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다른 생선들은 피부를 젊게 보이게 하고 피부암을 예방한다. 에이코사펜타에노산(EPA)은 생선 기름에 있는 오메가-3 지방의 한 종류로 피부를 팽팽하게 지켜주는 섬유상 단백질인 콜라겐을 보존하는 역할을 한다.
EPA는 다른 오메가-3 지방인 도코사헥사에노산(DHA)과 함께 종양 성장을 촉진시키는 염증성 화합물을 줄임으로써 피부암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4. 자몽

자몽의 분홍색은 피부를 매끄럽게 해주는 색소인 라이코펜에서 나오는 것이다. 연구에 따르면, 20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피부의 라이코펜 농도가 높은 사람들이 더 매끄러운 피부를 가진 사실을 발견했다.

5. 코코아차

코코아차를 비롯해 각종 차에는 에피카테친이라는 플라보노이드가 들어있다. 연구에 따르면, 24명의 여성에게 12주 동안 에피카테친이 풍부한 코코아 음료를 제공한 결과 피부 결이 뚜렷하게 좋아졌다.
이는 에피카테친이 영양분과 산소의 원활한 공급을 도와 피부로 피가 더 많이 흘러가게끔 하기 때문이다.

6. 시금치

시금치에는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색소인 루테인이 풍부하다. 시금치를 살 때는 밝은 곳에 둔 것을 사는 게 좋다.
연구에 따르면, 시금치를 계속해서 최소 사흘간 빛 아래 보관하면 비타민 C가 최고로 많아지고, 비타민 K, E, 엽산, 루테인 색소와 제아잔틴(색소 알코올의 일종)도 보존된다.

- 기사 출처: No1. 건강포털, 코메디닷컴 (www.kormedi.com) ㅣ 사진 출처: ShutterStock/Anetlanda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