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스터디레시피

스터디레시피 상세보기
제목 물놀이 계절, ‘마른 익사’도 주의하라
조회수 62


물놀이의 계절이다. 하지만 익사의 위험성 또한 큰 시기이기도 하다. 물 밖으로 나와서도 익사, 즉 물에 빠져 죽을 수 있다.

바로 ‘마른 익사’ 혹은 ‘이차적인 익사’라고 불리는 것이다. 미국의 건강, 의료 포털 ‘웹 엠디’가 익사 분야의 전문가인 미국 플로리다 병원의 제임스 오로우스키 박사를 통해 마른 익사에 대해 소개했다.

1.마른 익사

물 밖에서 익사와 마찬가지로 폐에 물이 들어가 숨지는 것을 말한다.

오로우스키 박사는 “물속에 있을 때 질식이 일어나지 않을 정도로 작은 양의 물이 폐 속에 들어가 있다가 기도에 있는 근육에 경련을 일으켜 호흡을 어렵게 한다”고 말했다.

그는 “마른 익사는 물속에 있을 때 거의 익사 직전까지 간 후에 물이 폐에 들어가 폐부종을 일으키게 되면서 발생한다”고 덧붙였다. 마른 익사는 물속에서 익사하는 것과 동일하게 호흡곤란과 뇌 손상을 야기한다.

2.사전에 알 수 있는 증상

주의를 기울여야 할 몇 가지 조짐이 있다. 기침이 계속되고 숨이 가빠진다거나 가슴에 통증이 온다. 수영장 물밖으로 나온 후 기침을 수 분간 계속하면서 무기력해지면 의심해 봐야 한다.

오로우스키 박사는 “이외에도 극도의 피로감이나 행동의 변화 등도 마른 익사의 증상들 중 하나”라며 “특히 물속에서 허우적대거나 문제가 있었던 어린아이가 몇 시간 후에 이런 증상들을 보이는지 잘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3.증상이 나타나면 취해야 할 조치

가능한 한 빨리 응급실로 옮겨야 한다. 일찍 발견하면 치료가 가능하다. 치료는 폐에 산소를 공급하고 호흡 시스템을 되살리는 방법을 사용한다.

4.위험 발생시간

물에서 사고가 난 뒤 약 1~24시간 사이가 위험하다.

5.예방 방법

물놀이 안전법을 잘 지키는 게 최선의 예방책이다. 특히 수영을 잘 못하는 아이나 처음 수영을 시작한 사람에게서 사고 위험이 높기 때문에 이들이 물속에 있을 땐 주의해서 지켜야 한다.

천식과 같이 폐에 문제가 있다면 어른이나 아이 모두 위험할 수 있다. 수영 못하는 사람은 홀로 수영을 해선 안 된다.

- 기사 출처: No1. 건강포털, 코메디닷컴 (www.kormedi.com) ㅣ 사진 출처: Halfpoint/shutterstock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