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스터디레시피

스터디레시피 상세보기
제목 오래 자면 왜 치매 위험이 높아질까?
조회수 534


잠을 많이 잘수록 인지기능 저하로 인해 치매에 걸릴 위험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총장 이강현) 암관리정책학과 명승권(가정의학과 전문의) 교수팀은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김홍배 교수팀과 함께 2009년부터 2016년까지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수면시간과 인지기능 저하와의 관련성을 알아본 10편의 관찰역학 연구를 종합한 메타분석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주요 의학데이터베이스의 문헌검색을 통해 최종적으로 10편의 관찰역학 연구결과(총 53,942명 대상자)를 메타분석한 결과, 하루 수면시간이 8~9시간 이상인 사람은 7~8시간인 사람에 비해 인지장애, 치매의 위험성이 각각 38%, 42% 만큼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 지역별, 긴 수면시간 정도(8시간 이상, 9시간 이상, 10시간 이상), 나이, 연구의 질적 수준 및 연구디자인(환자-대조군연구, 코호트연구)별 세부그룹 메타분석 결과 역시 일관되게 긴 수면시간은 치매 및 인지장애 등 인지기능 감소의 위험성을 유의하게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명승권 교수는 "그동안 잠을 너무 적게 자거나 또는 너무 많이 자면 치매와 같은 인지기능 감소의 위험성이 높다는 개별 관찰연구들이 발표됐는데, 이번 연구는 개별 관찰연구를 종합한 첫 연구로서 긴 수면시간은 경도 인지장애와 치매의 위험성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또한 명 교수는 "잠을 오래 자는 것은 인지장애를 유발할 수 있는 수면무호흡증과 같은 질병 때문이거나 단순히 인지장애의 초기 증상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의 국립수면재단은 나이에 따른 적정 수면시간을 새롭게 발표했는데, 어린이의 경우 적정수면시간 범위 중 하한 값을 1시간 정도 낮추고(초등학생의 경우 10~11시간에서 9~11시간으로), 26~64세 성인의 경우 7~9시간, 65세 이상의 경우 7~8시간을 권고하고 있다.

명 교수는"향후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겠지만 이번 연구 결과에 따르면 치매예방을 위해 적정수면시간의 범위 중 상한 값을 1시간 정도 낮추는 것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기사 출처: No1. 건강포털, 코메디닷컴 (www.kormedi.com) ㅣ 사진 출처: 아이클릭아트
목록보기